150명 가까운 말레이시아인 취업 사기

150명 가까운 말레이시아인 취업 사기 피해자 캄보디아에 있는 것으로 추정
Datuk Seri Saifuddin Abdullah 외무장관은 지난 금요일(9월 2일) 현재 취업 사기 신디케이트의 희생자로 추정되는 말레이시아인 총 148명이 캄보디아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150명 가까운

그들은 195명의 말레이시아인 구직 사기 피해자 중 하나였으며 아직 해외에 있습니다.

캄보디아 148명 외에 태국 23명, 라오스 22명, 미얀마 2명으로 추정된다.

Saifuddin은 캄보디아에서 총 65명의 말레이시아인, 태국과 라오스에서 각각 10명, 미얀마에서 2명이 성공적으로 구조되었다고 말했습니다.

“외교부는 해외 취업사기 피해를 입은 개인이나 상속인에게 앞으로 나와 경찰에 신고해 추가 조치를 취하도록 권고하고 싶습니다.

접수된 모든 보고서 또는 문서는 해당 국가의 말레이시아 대표에게 직접 발송됩니다.

“조사와 관련된 국가의 절차와 법률에 따라 관련 국가의 당국과 협력하여 후속 조치가 수행될 것입니다.

스파이 활동, 구조 활동, 문서화 등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일요일 파항 콴탄에서 열린 기자 회견에서 말했다.

Saifuddin에 따르면 관련 국가의 지방 당국은 자국에 있는 모든 말레이시아인을 추적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과 지원을 제공합니다.

150명 가까운

그는 또한 말레이시아인들에게 쉽게 속지 말고 해외 취업 제안을 항상 조심하라고 조언했다.

또한 해당 국가의 대표 사무소 또는 Wisma Putra에서 제안의 유효성을 확인합니다.

후방주의 짤 또한 여행을 시작하기 전에 올바른 비자(취업 비자)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제안서와 고용 계약을 이해하고 서면으로 봉인하고 합법적인 경로로 여행할 수 있도록 합니다.

“사기의 피해자가 되는 경우가 많은 10대 후반과 20대 초반은 연봉 2000달러 이상,

높은 수당을 지급하고 유급휴가 등 다양한 부대시설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Saifuddin은 피해자들이 bkrm@kln.gov.my로 해외 말레이시아 영사 지원 부서에 연락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해외에 있는 모든 시민은 가장 가까운 말레이시아 공관 또는 https://ekonsular.kln.gov.my/login에서 등록하는 것이 좋습니다.

한편 Datuk Eldeen Husaini Mohd Hashim 주캄보디아 말레이시아 대사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more news

말레이시아 언론은 “많은 사람들을 구했지만 많은 사람들이 말레이시아로 돌아가고 싶어하지 않는다.

그들 중 일부는 집에서 도망 쳤고 일부는 아롱에서 도망 쳤습니다.

“때로는 부모에게 진실을 말하고 싶지 않습니다. 부모가 어찌할 바를 모를 때,

그들은 아이들이 납치되어 강제로 일을 해야 하는 이야기를 만들지만 우리가 그들을 구하러 갔을 때 돌아가고 싶지 않다고 말했습니다.”라고 Datuk Eldeen이 말했습니다.

신디케이트를 급습한 후, 캄보디아 당국은 구조된 말레이시아인을 이민국으로 보내 조사를 받고 문서를 작성하도록 했습니다.

“이 작업이 완료되면 추방 절차를 위해 대사관으로 보내져 긴급 증명서를 발급하고 경찰과 Wisma Putra에 알릴 것입니다.”라고 그는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