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이퍼링·헝다 넘어…대형주 “이젠 반등”



미국의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임박과 중국 헝다그룹 유동성 리스크 고비를 넘어선 한국 증시가 대형주의 본격적인 반등 시도로 반전을 꾀하고 있다. 중형주와 소형주 대비 부진한 흐름을 보이던 대형주에 최근 외국인들의 수급이 집중되며 지수의 상방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 대형주 지수는 최근 바닥을 찍고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달 말 3100선에서 머물다 급락하며 이달 9일 3000선 아래로 무너지기도 했지만…
기사 더보기


해외축구중계 ◀ Clcik 바로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