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감독

영화감독 북한 정치범수용소 겨냥
감독 한 시미즈 에이지(Eiji Han Shimizu)는 항상 흥미진진한 인간의 흥미진진한 이야기에 관심이 많았다. 잔혹한 북한 정치범

수용소에 억류된 가족에 대한 애니메이션 영화 “진북”을 만들기 전에 그는 인권 유린으로 악명 높은 티베트, 팔레스타인 및

기타 지역의 문제를 다루었습니다.

영화감독

먹튀검증커뮤니티 ‘진북’은 아버지가 범죄로 기소된 후 부당하게 감옥에 갇힌 평양의 9세 소년 요한의 이야기를 그린다.

수용소에서 삶과 죽음의 가혹한 현실을 마주하면서 요한의 어린 시절의 순수함과 타인의 타고난 선함에 대한 믿음은 점차

그에게서 멀어진다.

그는 “세계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영화를 만드는 데 순전히 관심이 있었다. 북한의 수용소는 오늘날 세계에서 일어나고

있는 그 어떤 잔학 행위와도 비교할 수 없기 때문에 내가 개입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월요일 Zoom을 통한

Korea Times와의 인터뷰.

시미즈에게 북한 정치범 수용소의 공포는 개인적이다. 일본에서 조선족으로 태어난 그는 1960년대와 1970년대에 북한으로 이주한

많은 재일동포 가족들의 비극적인 운명에 대해 배우며 자랐습니다.more news

“약 93,000명의 조선족이 북한을 ‘약속의 땅’이라고 생각하여 자발적으로 일본을 떠났습니다. 다행히 가족들은 그렇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상한 사실은 가족과 친구들이 정말 고통받는 것을 알기 때문에 아무도 이야기하고 싶지 않은 분위기가 있다는 것입니다.”
감독은 12년 전 수용소 내부에서 벌어지는 일을 알고 수사에 착수했다. 처음에는 혼자서 영화를 만들 생각이 전혀 없었다.

그는 ‘메신저 보이’처럼 다른 사람을 찾아 주제로 연결하고 싶었습니다.

영화감독

그러나 이 주제는 다루기가 너무 어려웠고 잠재적 투자자들은 그들이 직면할 수 있는 위험이나 상업적 기회가 제한적일 수 있다는 점에

대해 신중했습니다.

그는 “이 과정이 10년 정도 걸렸다. “

좀 더 빨리 끝낼 수 있었더라면 좋았을 텐데. 하지만 최선을 다했습니다. 돈을 찾느라 5년 정도를 보냈습니다. 무엇보다 자체 자금

조달 프로젝트입니다.”

남한으로 망명한 전직 정치범들에 대한 수년간의 연구와 인터뷰를 바탕으로 한 이 영화는 우리 시대 최악의 인권 유린을 겪었던

사람들의 실생활 경험 요소를 통합합니다.

그는 “영화에 나오는 에피소드는 대부분 생존자들의 실화를 바탕으로 했다. 수용소에 살았던 5명을 인터뷰했다. 카메라도 마이크도

없이 약 40명의 탈북자들과 접촉했다”고 말했다.

국제앰네스티에 따르면, 현재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에는 노인과 어린이를 포함하여 12만 명이 넘는 무고한 사람들이 수감되어 있는

것으로 추산됩니다. 바로 지금 이 “국가와 당의 적”이라고 주장되는 이들은 기아, 강제 노동, 고문 및 공개 처형을 견디고 있습니다.
“고문에는 여러 가지 형태가 있어 마음이 아픕니다. 어렸을 때부터 강제 노동을 해서 팔이 바깥쪽으로 휘어진 한 신사를 봤습니다.

그가 짊어진 밧줄이 너무 무거워서 뼈가 부러질 정도였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